• 최종편집 2022-01-21(금)

English
Home >  English

실시간뉴스

실시간 English 기사

  • ntroduction of quarantine passes to department stores, big supermarkets, and bookstores, etc. A fine of 100,000 won for violations.
    From January 10, the guidance period ends and the effective period of the quarantine pass will be applied in earnest, and accordingly, the effect of the quarantine pass for people who passed six months after the second inoculation has disappeared. To go to department stores and big supermarkets, you must submit a COVID-19 vaccination certificate or a PCR (Genetic Amplification Test) negative certificate issued within 48 hours. Those who are completely cured of COVID-19 or exceptions to the application of quarantine passes due to serious vaccine adverse reactions must bring a confirmation of release from quarantine or an exception. In order to minimize confusion at the site, it will be operated as the guidance period for a week until the 16th, but from the 17th, individuals will be fined 100,000 won for each number of violations. Facility operators will be charged 1.5 million won for primary violations and 3 million won for secondary violations or more, and may result in additional administrative measures. Dispositions of operation suspension for 10 days, 20 days, and 3 months can be given in the event of the first, second, third violation, respectively, and in the case of the fourth violation, an shutdown order can be obtained. Large-scale stores with new quarantine passes include shopping malls, marts, department stores, and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 distribution centers of 3,000 square meters or more. It covers 2,300 places nationwide, including department stores and hypermarkets. Small stores, supermarkets, and convenience stores that do not check QR codes are excluded from the application of quarantine passes. However, children and adolescents under the age of 18 are currently subject to quarantine passes exceptions, so they can use regardless of whether they are vaccinated or not. In addition, workers such as salespeople can work regardless of whether they are vaccinated or not. In order to maintain employment, the government did not oblige workers to comply with quarantine passes.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강성혁 기자ㅣ 1월 10일부터는 계도기간이 끝나고 방역패스 유효기간이 본격 적용되며 이에 따라 2차 접종 후 6개월 경과자는 방역패스 효력이 사라졌다. 백화점, 대형마트에 가려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서나 48시간 내 발급받은 PCR(유전자증폭검사) 음성확인서를 내야 한다. 코로나19 완치자나 중대한 백신 이상반응 등에 따른 방역패스 적용 예외자는 격리해제확인서나 예외확인서를 갖고 가야한다. 현장에서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16일까지 1주일간은 계도기간으로 운영하지만 17일부터는 개인에게 위반 횟수별로 10만원씩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시설 운영자에게는 1차 위반 시 150만원, 2차 이상 위반 시 300만원이 부과되고, 별도의 행정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 1차 위반 시 운영중단 조치 10일, 2차 20일, 3차 3개월의 처분이 각각 가능하고 4차 위반 시에는 시설 폐쇄명령까지 받을 수 있다. 새롭게 방역패스가 적용되는 대규모 점포는 3000㎡ 이상의 쇼핑몰, 마트, 백화점, 농수산물유통센터 등이다. 백화점과 대형마트를 포함해 전국 2300여곳이 해당된다. QR코드 확인을 하지 않는 소규모 점포, 슈퍼마켓, 편의점 등은 방역패스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다만 만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현재 방역패스 예외 대상이므로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다. 또 판매사원 등 종사자는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일할 수 있다. 정부는 고용 유지를 위해 종사자에게는 방역패스 준수 의무를 주지 않았다.
    • English
    2022-01-14
  • Gyeonggi-do cares for 510,000 foreign residents who are alienated from government emergency welfare support.
    Gyeonggi-do announced that it will provide "emergency support for foreign residents" for lower-income foreign residents from this month. The move is aimed at resolving blind spots caused by the exclusion of 510,000 foreign residents from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s emergency welfare support service. The emergency welfare support service is a project to support livelihood, medical care, and housing to lower-income people who have difficulty in maintaining their livelihoods due to a sudden crisis. However, in accordance with the relevant laws, foreigners are limited to marriage immigrants, those who take care of the lineal ascendant and descendant of Koreans, and refugees. The total number of foreigners in the province is 559,313, of which only 39,692 or 7.09% are eligible for emergency welfare support. Emergency support for foreign residents in Gyeonggi-do is expected to resolve welfare blind spots by expanding the government's emergency welfare support project, which was limited to multicultural families and refugees, to foreign workers. Emergency support for foreign residents provides living expenses, medical expenses, childbirth expenses, etc., to foreigners, who are declared for a long stay in Gyeonggi-do more than 90 days, with a standard median income of 75% or less. The standard median income is 1.37 million won per month for single-person households, 2,316 million won for two-person households, and 2,987,000 won for three-person households. The support is not provided if households applying for the project exceed the income criteria. In addition to the standard median income, additional support is not provided if welfare support is received from the government or Gyeonggi-do. Support for living expenses can be up to 400,000 won for single-person households and 600,000 won for two-person households. Medical expenses are paid 1 million won per person, and medical certificates for diseases that have occurred in Korea must be submitted. The childbirth expenses are provided up to 500,000 won per person for household members when they give birth or are expecting a baby, and 800,000 won for twins. In 2022, it will start with eight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Suwon, Yongin, Seongnam, Bucheon, Pyeongtaek, Siheung, Pocheon, and Yeoju, and expand throughout Gyeonggi-do. Meanwhile, inquiries about the emergency support project for foreign residents can be made at 031-8030-4673 of the Foreign Policy Division of Gyeonggi-do.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김가원 기자ㅣ경기도는 이달부터 저소득 외국인 주민을 대상으로 ‘외국인 주민 긴급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의 긴급복지지원 사업에서 거주 외국인 51만여 명이 제외되어 발생한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함이다. 긴급복지지원 사업은 갑작스러운 위기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에게 생계․의료․주거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다만 관련 법에 따라 외국인은 결혼이민자, 내국인 직계존비속을 돌보는 사람, 난민 등에 한정한다. 도내 전체 외국인은 55만 9313명으로 그 중 7.09%에 해당하는 3만 9692명만이 긴급복지지원 대상에 해당한다. 경기도의 외국인 주민 긴급지원은 다문화가정과 난민에 한정되어 있던 정부 긴급복지지원 사업을 외국인 근로자에게 확대 적용함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외국인 주민 긴급지원은 경기도에 90일 이상 장기 체류 신고가 되어 있는 외국인이 대상으로 기준중위소득 75% 이하 외국인에게 생계비, 의료비, 해산비 등을 지원한다. 기준중위소득은 1인 가구 기준 월 소득 137만 원, 2인 가구 기준 231만 6,000원, 3인 가구 기준 298만 7,000원으로 사업을 신청하는 가구가 소득을 넘으면 지원이 안 된다. 기준중위소득 외에도 정부, 경기도로부터 복지 지원을 받을 경우 추가 지원이 되지 않는다. 생계비 지원은 1인 가구 최대 40만 원, 2인 가구 6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의료비 지원는 1인 당 100만 원을 지급하며 국내에서 발병한 질병에 진단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해산비는 가구 구성원이 출산 혹은 예정 시 1인당 최대 50만 원을 지원하며 쌍둥이는 80만 원을 지원한다. 2022년에는 수원, 용인, 성남, 부천, 평택, 시흥, 포천, 여주 등 8개 시․군에서 시작해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외국인 주민긴급지원 사업에 대한 문의는 경기도 외국인정책과 031-8030-4673로 하면 된다.
    • English
    2022-01-14
  • "Infancy First Encounter Package" online application begins. Multicultural families can apply too.
    From the 5th, online application for first encounter voucher and infant allowance will begin through Bokjiro and Government24 website. The first encounter voucher and infant allowance were introduced to ensure happy time for parents and children at home without worrying about career breaks and income loss, and to strengthen social responsibility for parenting by reducing the economic burden. From 2022, 2 million KRW for the first encounter voucher will be provided for all born children as credit card points. Children born this year are eligible for the payment, and children who are given a resident registration number after birth registration can receive the same support regardless of birth order. Vouchers can be used for one year from their birthdays, and can be used in all industries except for the ones classified as types outside the purpose of payment, such as entertainment and leisure industries. In addition, children born this year and raised at home receive infant allowance (0 to 1 years old, 300,000 won) instead of the previously paid home care allowance. Infant allowance is an integrated allowance of childcare fees and child-rearing allowances received when using daycare centers, and can also be received in cash, childcare vouchers, and full-day childcare government subsidies. From the 5th, in addition to applying for a visit to the Eup, Myeon, and 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you can apply for the first encounter voucher and infant allowance online through Bokjiro (www.bokjiro.go.kr) or Government24 (www.gov.kr). Online application can only be made if the child's guardian is a parent, and in other cases, only by visiting application.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강성혁 기자ㅣ5일부터 복지로, 정부24 누리집을 통한 첫만남이용권, 영아수당 온라인 신청을 시작한다. 첫만남이용권과 영아수당은 경력단절, 소득상실에 대한 걱정 없이 가정에서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행복한 시간을 보장하고, 경제적 부담을 줄여 양육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됐다. 2022년부터는 모든 출생 아동에게 첫만남이용권 200만 원 바우처를 카드적립금으로 지급한다. 지급 대상은 올해 출생 아동으로, 출생신고 후 주민등록번호를 부여받은 아동은 출생순위에 상관없이 동일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바우처는 생일로부터 1년간 사용할 수 있으며, 유흥·레저업종 등 지급목적에서 벗어난 유형으로 분류된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올해 출생 아동부터 가정에서 양육하는 아동은 기존에 지급되던 가정양육수당 대신 영아수당(0~1세, 30만 원)을 받는다. 영아수당은 어린이집을 이용할 때 받는 보육료 바우처와 가정양육 시 받는 양육수당을 통합한 수당으로, 현금으로 수당을 수령하거나 보육료 바우처, 종일제 아이돌봄 정부지원금으로도 받을 수 있다. 5일부터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방문신청 외에도, 복지로(www.bokjiro.go.kr) 또는 정부24(www.gov.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첫만남이용권과 영아수당을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은 아동의 보호자가 부모인 경우만 가능하며, 그 외의 경우에는 방문 신청으로만 가능하다.
    • English
    2022-01-14
  • The Ministry of Justice fully implemented ‘Declaration of accommodation by short-term foreign residents’.
    The declaration of accommodationby short-term foreign residents is the system introduced to minimize social and economic damage and secure public safety by providing data to the accommodation providers in the case that short-term foreign residents stay at accommodations when infectious diseases or terrorist warnings are issued. The system was put in place due to the need to quickly identify the location of foreigners entering the country as the spread of coronavirus infection emerged as a serious problem in Korea in December 2019. On December 10, 2020, the Immigration Control Act was revised to impose obligations on short-term foreign residents to declare their residence in order to cope with the national crisis, due to the difficulty in finding out location of short-term foreign residents, who stay in Korea for 90 days or less, since they do not submit proof of their residence. Accommodations must declare the stay of short-term foreign residents when a crisis alert for infectious diseases "interest" or higher is issued under the Act on the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Infectious Diseases. Subject to the application are those who declared the lodging business under the Public Sanitation Management Act, foreigners registered as tourism lodging, foreign tourist city lodging, hanok experience business under the Tourism Promotion Act, and short-term foreign residents staying at the accommodation facility. Short-term foreign residents must provide passports or travel certificates to accomodation providers, and the providers must declare information on short-term foreign residents staying within 12 hours from the time of their stay or crisis warnings are issued. Violations will be fined up to 500,000 won.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강경수 기자ㅣ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는 90이내 단기체류 외국인에게 외국인숙박신고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외국인숙박신고제는 감염병 또는 테러 경보의 발령 시 단기체류 외국인이 숙박업소에 머무는 경우 숙박업자에게 자료를 제공하고 숙박업소는 이를 법무부에 신고하도록 함으로써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공공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도입되었다. 이 제도는 2019년 12월 전염병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국내 확산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국내 입국한 외국인의 소재지를 신속하게 파악할 필요가 제기되어서 마련되었다. 국내에 91일 이상 장기 체류하는 외국인은 외국인등록단계에서 체류지 입증자료를 제출하나 90일 이하 단기 체류하는 외국인은 이러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소재 파악에 한계가 발생함에 따라, 국가적 위기 상황에 대처하고자 단기체류 외국인에게도 체류지 신고 의무를 부과하도록 출입국관리법을 개정 2020년 12월 10일 시행하였다. 숙박업소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감염병 ‘관심’ 이상 위기경보 발령 시, 국민보호와 공공안전을 위한 테러방지법에 따른 ‘주의’ 이상 위기경보 발령 시 단기체류외국인의 숙박사실을 신고해야 한다. 적용대상은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숙박업으로 신고한 자 및 「관광진흥법」에 따라 관광숙박업,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 한옥체험업으로 등록한 외국인, 위 숙박업 시설에서 숙박하는 단기체류외국인이다. 단기체류외국인은 숙박업자에게 여권 또는 여행증명서 제공하고 숙박업자는 외국인이 숙박한 때 또는 위기경보가 발령된 때로부터 12시간 내에 투숙 중인 단기체류 외국인의 정보를 신고를 해야 한다. 위반 시 5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 English
    2022-01-12
  • Gyeonggi Nambu Police Agency expanded the operation of "Foreign Driver's License Class.“
    The Gyeonggi Nambu Police Agency said it had decided to expand foreign driver's license classes from 17 police stations to 27 police stations from 2022 in order to prevent the recent increase in unlicensed driving of foreigners and support the acquisition of licenses. According to the Gyeonggi Nambu Police Agency, the number of unlicensed foreigners driving is on the rise to 400 in 2018, 530 in 2019, 632 in 2020, and 528 in 2021. In addition, an unlicensed foreign worker, who drove the employer's vehicle and to take foreign employess to and from the workplace, caused a traffic accident, killing all three. The employer who aided and abetted assisted the unlicensed driving was also criminally punished for this. Accordingly, the Gyeonggi Nambu Police Agency will promote the prevention of unlicensed driving of foreign workers and participation in driver's classes to employers in jurisdiction, and strengthen crackdowns on unlicensed driving of foreign workers. From 2022, it has decided to collaborate with the Road Traffic Authority (Gyeonggi Branch) and Yongin-Ansan License Test Center to operate foreign driver's license classes. Any foreigner staying in Korea, such as married migrant women, foreign workers, and international students, can participate in the foreign driver's license class. It is expected to be of great help to foreigners living in Korea who had difficulty obtaining a driver's license, which is essential for living due to language problems, because they can take the test in English, Chinese, and Vietnamese. Lee Seung-yong, head of foreign affairs planning at the Gyeonggi Southern Police Agency, said, "The crime, which accounts for 26% of foreign crimes in the sou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is traffic-related, and foreign affairs police are making efforts to prevent foreigners from committing crimes, occurred due to due to the ignorance of the nation’s law, through crime prevention classes as well as foreign driver's licenses.", adding, "We will continue to build a stable multicultural society by establishing a legal order for foreign residents."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정영한 기자ㅣ경기남부경찰청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외국인 무면허 운전을 예방하고 면허 취득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부터 외국인 운전면허교실을 기존 17개 경찰서에서 27개 경찰서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외국인 무면허 운전은 2018년 400명, 2019년 530명, 2020년 632명, 2021년 528명으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또 무면허 외국인 근로자가 사업주의 차량을 운전, 외국인 직원들을 출퇴근 시키다가 교통사고가 발생, 3명 모두 사망하는 일도 있었다. 이 일로 무면허 운전을 방조한 사업주도 형사처벌됐다. 이에 따라 경기남부경찰청은 관내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주를 상대로 외국인 근로자 무면허 운전 예방 및 운전면허교실 참여를 홍보하고 외국인 무면허 운전 단속도 강화할 예정이다. 2022년부터는 외국인 운전면허교실 운영을 위해 도로교통공단(경기지부), 용인·안산면허시험장과 협업하기로 했다 외국인 운전면허교실은 결혼이주여성, 외국인 노동자, 유학생 등 국내 체류 외국인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통역 및 영어·중국어·베트남어로 시험에 응시할 수 있기 때문에 언어상 문제로 생활하는 데 필수나 다름없는 운전면허 취득에 어려움을 겪던 국내 거주 외국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용 경기남부경찰청 외사기획계장은 “경기남부지역 외국인 범죄 중 가장 많은 26%를 차지하는 범죄가 교통 관련 범죄로 외사경찰은 외국인 운전면허교실은 물론 범죄예방교육을 통해 외국인이 우리나라의 법을 몰라서 범죄를 저지르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체류 외국인 법질서 확립을 통해 안정적인 다문화 사회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English
    2022-01-11
  • Snow Cleaning Campaign in front of My House, My Store
    Suwon City will launch a "Snow Cleaning Campaign in front of My House, My Store" until March 15 next year in preparation for possible road freezing when it snows. The "Snow Cleaning Campaign in front of My House, My Store" is to encourage citizens to clean up the snow accumulated in front of their homes and stores when it snows. According to the Suwon City Building Manager's Ordinance on Snow and Ice Removal Responsibility, building owners, managers, and occupants must clear snow and ice from sidewalks adjacent to the building so that citizens can walk safely after snow stops. Suwon City produced 1,300 promotional materials for the "Snow Cleaning Campaign in front of My House, My Store" and "Citizen Action Guidelines for A Snowfall" and distributed them to the city and district civil service departments and the 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f it snows, you should refrain from driving cars and use public transportation such as buses. Illegal parking along the road that interferes with snow removal work should not be performed. Suwon City proceeds "2021 Winter Roads Snow Removal Comprehensive Plans" including ▲ securing snow removal equipment and materials ▲ establishing an emergency work system ▲ establishing and maintaining cooperative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 establishing an evaluation grade for freezing vulnerable areas ▲ temporal operation of winter advanced base, as well as "Snow Cleaning Campaign in front of My House, My Store" promotion. An official from Suwon City said, "Citizens need to participate in the campaign to clean up the snow in front of my house and my store to prevent safety accidents caused by freezing on roads during the winter season." He then said, "We will thoroughly prepare for heavy snow in winter, continue to check weather conditions, and systematically respond to initial snow."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수원시가 눈이 내렸을 때 생길 수 있는 도로 결빙에 대비해 내년 3월 15일까지 ‘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 운동’을 전개한다. ‘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 운동’은 눈이 내릴 때 시민들이 자신의 집, 점포 앞에 쌓인 눈을 치우도록 독려하는 것이다. ‘수원시 건축물 관리자의 제설 및 제빙 책임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건축물 소유자·관리자·점유자는 눈이 그친 뒤 시민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건축물에 인접한 보도, 이면도로에 대한 제설, 제빙작업을 해야 한다. 수원시는‘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 운동’과‘강설 시 시민행동요령’ 홍보물 1만 300매를 제작해 시·구청 민원부서와 동행정복지센터에 배부했다. 눈이 오면 승용차 운행을 자제하고, 버스 등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해야 한다. 제설작업에 지장을 주는 도로변 불법주차는 하지 말아야 한다. 수원시는‘내 집 앞 눈 치우기 운동 홍보’를 비롯해 ▲제설장비, 자재 확보 ▲동절기 폭설 대비 사전 대응 훈련 ▲비상근무 체계 확립 ▲유관기관 등 협조 체제 구축 유지 ▲중점관리구역 평가등급 구축, 결빙 취약구간 재조사 ▲주요 작업노선 및 제설작업 담당 구간 지정 ▲전진기지 동절기 한시적 운영 ▲도로제설 유공자 포상 운영 등 9개 추진사항으로 이뤄진 ‘2021 동절기 도로 제설 종합대책’을 수립해 3월 15일까지 추진한다. 수원시 관계자는“겨울철 도로 결빙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려면 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하다”며“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겨울철 폭설에 철저히 대비하고, 기상 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해 눈이 내릴 때 체계적으로 초동대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 English
    2021-12-30
  • QR access. "I'm vaccinated" is allowed. "Ding-dong" is not allowed.
    From January 3 next year, when using the electronic certificate certification system for COVID-19 vaccination, the quarantine pass application facility can be used only when the sound of "I am vaccinated" is checked. If you are an unvaccinated person or present an electronic certificate of which expiration date has expired, you will hear a "ding-dong." Currently, there is a voice announcing that "14 days have passed since the vaccination was completed," but, in future, only when the expiration date remains, there is a voice saying "I am a completed vaccination." According to the Central Disease Control Headquarters, the validity period of the vaccination certificate will be applied from January 3 next year. In case of the people who do not get any booster shots after six months (180 days) have passed since the basic COVID-19 vaccination was completed, access to the facility where the quarantine pass is applied is not allowed. However, the first week was set as the guidance period. Accordingly, they explained multi-use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and cafes where quarantine passes are applied will be able to easily check the completion of vaccinations and expiration of the user's expiration date without resident personnel for access management. The head of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nd analysis team at the Central Disease Control Headquarters said, "If a ding-dong sound is heard, the facility manager should check whether it is an exception to non-vaccination and guide that non-vaccination pass holders cannot use the facility."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정영한 기자ㅣ내년 1월 3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전자증명서 인증시스템을 이용할 때 '접종 완료자입니다' 소리를 확인해야 방역패스 적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미접종자이거나, 유효기간이 만료된 전자증명서를 제시하면 ‘띵동’하는 소리가 나온다. 현재는 “접종 완료 후 14일이 경과 되었습니다”라는 안내 음성이 나오지만, 앞으로는 유효기간이 남은 경우에만 “접종 완료자입니다”라는 음성이 나온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내년 1월 3일부터는 접종증명 유효기간이 적용된다. 코로나19 백신 기본접종을 완료한 지 6개월(180일)이 지났으나 추가접종하지 않은 경우 방역패스 적용시설에 출입할 수 없다. 다만 첫 1주일은 계도기간으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방역패스가 적용되는 식당과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이번 음성 안내 조치로 사람이 몰리는 시간, 소규모 시설에서도 출입 관리를 위한 상주 인원 없이 이용자의 접종완료 및 유효기간 만료 여부를 편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시설관리자는 딩동 소리가 나오는 경우 미접종 예외에 해당하는지 확인하고, (이외) 방역패스 미소지자는 시설 이용이 불가능하다고 안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 English
    2021-12-30
  • 59,000 foreign workers will be allowed to enter the country next year. Add allowed businesses such as loading and unloading parcels from a truck, institution cafeteria business, etc., is added
    On December 28, the government held the 32nd Foreign Power Policy Committee presided over by Koo Yoon-chul, head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and announced that it decided to introduce and operate foreign manpower in 2022. In particular, the government will push for measures to increase the use of foreign workers in industries suffering from manpower shortages next year. The number of foreign workers introduced next year is 59,000, an increase of 7,000 from 52,000 this year. The number of foreign workers introduced has maintained 56,000 since 2017 until 2020, and it was slightly reduced to 52,000 last year.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explained, "We considered the situation of increasing manpower shortages at workplaces where foreign power is essential, such a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rural areas since the number of foreign workers has decreased by 60,000 over the past two years due to the influence of COVID-19. The government also decided to extend the employment period of foreign workers (E-9, H-2, about 40,000 people) whose stay and employment activities expire within the period from January 1 to April 12 next year by one year from the expiration date. The move takes into account the possibility that foreign workers' difficulties in entering and leaving the country due to the spread of Omicron variant. First, the allowed business type of compatriot (H-2) is added. Considering the continued manpower shortage in the delivery industry, the "land cargo handling business" will be added as a allowed business for compatriots, and foreign workers will be allowed only for loading and unloading work. Considering the shortage of manpower in the food service industry and lodging industry, the "four to five-star hotel business" under the "institutional cafeteria business," "recreation condominium operation business" and "tourism promotion law" will also be added as allowed businesses for compatriots (H-2). In case of manufacturing sites with less than 50 employees, considering that the 52-hour workweek has been applied in earnest since July this year, the measure of 20% increase in the number of employees allowed for each existing workplace is temporarily be extended until next year. In addition, a plan to use foreign students (D-2) as foreign workers (E-9) under the general employment permit system will be promoted. Candidates are the ones who hope to work as foreign workers (E-9) because they fail to get a job despite their job search as professionals (E-1 to E-7) among the people who entered the country to stay for the purpose of studying abroad (D-2) and graduated from domestic universities (specialized and general universities). The requirements for foreign students to be selected as foreign workers are basically to satisfy the Korean language test application requirements of transmitted foreign workers, have no illegal employment history while attending additional school, have an average grade of C, have level 3 or higher in the Korean language test, and have been doing job search for professionals for at least 3 months. In the case of coastal complex fishing, considering the average number of people on board is 8 to 10 while the number of foreign workers allowed is limited to two per ship, the number of people allowed to hire will be increased to four per ship. To assign foreign workers to small poultry and pig farms is allowed (a total of two), and in the case of paprika crops, the number of foreign workers assigned will be expanded from up to 20 to 25 in consideration of the trend of greenhouse enlargement. In addition, from 2023, the method of determining allowed business of special case employment licensing system such as manufacturing, construction, agriculture, fishing, mining, wholesale and retail, lodging and restaurant industries will shift from positive method which specifies the current allowed business one by one to negative method which specifies part of the business opens up the others. However, the criteria for selecting industries that exclude compatriot permission are those that do not lack manpower and have relatively high wages, and H-2 compatriot permission are excluded mainly in professional and high-wage industries such as financial, R&D,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industries accordingly. However, the current H-2 compatriots allowed industries have been decided to maintain their status as existing allowed industries even if they are excluded in the allowed industry according to the same standard. Koo Yoon-chul, head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said, "We have prepared a plan to introduce and operate foreign workers in consideration of the recent spread of Omicron variant and the spread of Omicron variant."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정부는 12월 28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제32차 외국인력정책위원회를 개최하여 「2022년도 외국인력 도입·운용 계획」을 의결하였다고 밝혔다. 특히 내년에 인력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업종에 대해 외국인근로자 활용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추진한다. 내년 외국인 근로자 도입 규모는 올해 5만2000명보다 7000명 늘어난 5만9000명으로 결정됐다. 외국인 근로자 도입 규모는 지난 2017년 이후 2020년까지 5만6000명을 유지하다 지난해 5만2000명으로 소폭 축소됐다. 고용부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인 근로자가 6만명 감소하면서 중소기업과 농어촌 등 외국인력이 필수적인 사업장에서 인력난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내년 1월 1일~4월 12일 기간 내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이 만료되는 외국인 근로자(E-9, H-2·약 4만 명)의 취업활동 기간을 만료일로부터 1년 연장하기로 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외국인 근로자의 입출국 애로가 지속될 가능성을 고려한 것이다. 우선 동포(H-2) 허용업종을 추가한다. 택배업계의 인력난이 지속되는 점을 고려해 '육상화물취급업'을 동포 허용업종으로 추가, 상·하차 업무에 한정해 외국인 근로자를 허용한다. 급식업계 및 숙박업계의 인력난을 감안해 '기관 구내식당업', '휴양콘도운영업', '관광진흥법'에 따른 '4~5성급 호텔업'도 동포(H-2) 허용업종으로 추가하기로 했다. 50인 미만 제조사업장의 경우 올해 7월부터 주 52시간제가 본격 적용된 점을 고려해 기존 사업장별 고용허용인원 20% 상향 조치를 내년까지 한시적으로 연장한다. 또 외국인 유학생(D-2)을 일반고용허가제 외국인근로자(E-9)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대상자는 유학(D-2) 체류자격으로 입국해 국내 대학(전문·일반대학)을 졸업한 사람 중, 전문인력(E-1~E-7)으로 구직활동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하지 못해 외국인근로자(E-9)로 일하기를 희망하는 사람이다. 외국인 유학생이 외국인 근로자로 선발되기 위한 요건은 기본적으로 송출 외국인근로자의 한국어시험 응시 요건을 준용하고, 추가 재학 중 불법취업 이력이 없으며 평균 C학점 수료, 한국어시험 3급 이상, 최소 3개월 이상 전문인력 구직활동을 한 이들이 해당한다. 연안복합어업의 경우 평균 승선 인원이 8~10명인데 반해 외국인근로자 허용인원이 척당 2명으로 제한돼 인력난을 겪는 점을 고려해 척당 4명까지 고용허용인원을 늘린다. 영세 양계·양돈 농가에 외국인근로자 배정을 허용(총 2명)하고, 파프리카 작물의 경우 온실의 대형화 추세를 고려, 외국인근로자 배정인원을 최대 20명에서 25명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2023년부터 제조업, 건설업, 농축산업, 어업, 광업,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등 특례고용허가제 허용업종 결정방식이 현행 개방업종을 일일히 명시하는 포지티브 방식에서 일부 업종을 명시하고 그 외에 모두 개방하는 네거티브 방식으로 전환된다. 다만, 동포 허용이 제외되는 업종 선정기준은 인력이 부족하지 않고 상대적으로 임금수준이 높은 업종으로 금융업, 연구개발업, 정보통신업 등 주로 전문직, 고임금 업종을 중심으로 H-2 동포 허용이 제외된다. 단, 현재 H-2 동포 허용업종은 동 기준에 따른 허용제외 업종에 포함되더라도 기존 허용업종 지위를 유지하기로 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가중된 현장의 인력난과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 방역상황을 고루 고려한 외국인근로자 도입·운용 계획을 마련하였다”고 밝히며 “외국인근로자 도입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오미크론 변이 관련 입국금지 대상국가에 방문 이력 등이 있는 외국인근로자의 경우 입국시기를 유예하고, 입국 전 예방접종 및 PCR 검사, 입국 후 시설격리 등 입국 전후 철저한 방역조치를 거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 English
    2021-12-28
  • Construction of Hwaseong Museum of Art, building a representative art museum in Korea.
    Hwaseong City has set out to build an art museum representing Korea. On the 24th, the city held a "Embarkation report on a feasibility study and basic plan establishment service for the construction of the Hwaseong Museum of Art" at the Dongtan branch and discussed the outline, schedule, and method of implementing the construction project. Hwaseong Museum of Art is scheduled to be built by 2025 on a total area of 8,122㎡ of public 7 sites in Dongtan 2 New Town. The city included ▲ feasibility analysis ▲ derivation of similar cases and application plans ▲ establishment of basic concepts and plans ▲ linkage plan of planned site of art museums construction ▲ development of exhibition programs and contents ▲ study on evaluation items of public art museums pre-evaluation, etc., in this service. In addition, through the process of collecting opinions from local artists and citizens, Hwaseong City plans to establish its own unique and rich cultural heritage and lay the foundation for an art city. Hwaseong Mayor Seo Cheol-mo said, "The Municipal Museum of Art will showcase various fusion and complex exhibitions and cultural events centering on design and art reflecting new trends," adding, "We will do our best to make it as a representative art museum in Korea beyond the region."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강경수 기자ㅣ화성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미술관 건립에 나섰다. 시는 24일 동탄출장소에서 ‘화성시립미술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건립사업 추진 개요 및 일정, 수행 방법 등을 논의했다. 화성시립미술관은 동탄2신도시 공공7부지 총 8,122㎡ 면적 약 2,457평에 오는 2025년까지 들어설 예정이다. 시는 이번 용역에 ▲타당성 분석 ▲유사 사례 및 적용방안 도출 ▲기본 구상안 및 계획 수립 ▲미술관 건립 예정부지 연계방안 ▲전시 프로그램 및 콘텐츠 개발 ▲미술관 운영 및 관리방안 ▲문체부 공립미술관 사전평가 평가항목 연구 등을 담았다. 또한 지역 예술인과 시민 의견 수렴 과정을 통해 화성시만의 독특하고 풍부한 문화유산을 일구고 예술 도시로서의 기틀을 마련할 방침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시립미술관은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디자인과 예술을 중심으로 다양한 융·복합 전시와 문화행사를 선보일 것”이라며,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미술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English
    2021-12-24
  • Uijeongbu City hosted a volunteer festival.
    Uijeongbu City (Chairman Ahn Byung-yong) Volunteer Center (Chairman Lee Yong-gul) held the 19th Uijeongbu City Volunteer Grand Festival on December 2 at Uijeongbu Island Castle, attended by Uijeongbu Mayor Ahn Byung-yong, provincial councilors, related organizations, and volunteers. The Volunteer Grand Festival is an event to commemorate Volunteer Day (December 5) and encourage the hard work of volunteers who made efforts throughout the year, and is held every year to share the noble value of volunteering with present volunteers. The event awarded certificates to volunteers who achieved 10,000 hours of service as of this year. As a result, Uijeongbu City has a total of 12 people since the birth of one 10,000-hour volunteer in 2011. It also honored the volunteers' achievements and encouraged their hard work by awarding the Gyeonggi Governor's citation and Uijeongbu Mayor's citation to those of merit in invigorating volunteer work this year. The Uijeongbu City Volunteer Center has become difficult to do face-to-face volunteer work due to social distancing, but it is pushing for various non-face-to-face volunteer programs such as producing cushions using socks and delivering them to patients with Hansen's disease in Sorokdo Island, and have made efforts including achieving high volunteer activity rates of 74%, which is 87,305 out of the 117,309 registered volunteers this year. Meanwhile, Uijeongbu City is carrying out volunteer activation projects aimed at citizen-led peaceful Uijeongbu City, by strengthening volunteer capacity and creating a foundation for cooperative networks with related organizations in the jurisdiction, to revitalize volunteer work voluntarily discovered by local residents. Uijeongbu Mayor Ahn Byung-yong said, "The year 2021 was a year when volunteers' capabilities shone, and they contributed greatly to preventing the spread of COVID-19 in the community, including preemptive quarantine, screening clinics, and vaccination centers," adding, "We sincerely thank volunteers for their love and sharing."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심민정 기자ㅣ의정부시(시장 안병용) 자원봉사센터(이사장 이용걸)는 12월 2일 의정부 아일랜드 캐슬에서 안병용 의정부시장을 비롯해 도·시의원, 유관기관, 자원봉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9회 의정부시 자원봉사 대축제를 개최했다. 자원봉사 대축제는 자원봉사자의 날(12월 5일)을 기념하고 한 해 동안 고생한 봉사자들의 수고를 격려하기 위한 행사로 참석한 봉사자들과 자원봉사의 숭고한 가치를 공유하고자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올해 기준 봉사 시간 1만 시간을 달성한 봉사자를 축하하며 인증서를 수여했다. 이로써 의정부시에는 2011년 1만 시간 달성 봉사자 1명 탄생 이후 총 12명이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또한 올해 자원봉사 활성화 유공자에게 경기도지사 표창장과 의정부시장 표창장을 수여하는 등 자원봉사자의 공적을 기리고, 노고를 격려했다.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대면 봉사활동이 어려워졌으나 재능 있는 봉사자들과 함께 양말목을 활용한 방석을 제작해 소록도 한센병 환자에게 전달하는 등 다양한 비대면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으며, 등록자원봉사자 11만 7천709명 중 올 한해 활동 인원은 8만 7천305명으로 74%의 봉사자가 높은 활동율의 성과를 나타내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의정부시는 지역주민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발굴한 실천과제를 중심으로 주민주도형 자원봉사 활성화를 위해 봉사자 역량강화 교육, 우수프로그램 공모 사업비 지원 외에도 관내 유관기관과 협력 네트워크 기반을 조성하는 등 시민 주도로 안녕한 의정부시를 목표로 자원봉사 활성화 사업을 펼치고 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2021년은 자원봉사자들의 역량이 빛난 한 해로 코로나19 상황 속 선제적 방역, 선별진료소, 백신예방접종센터 운영 등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크게 기여했다”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땀 흘리며 사랑과 나눔을 실천한 자원봉사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의정부시는 자원봉사의 숭고한 가치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걸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은 “자원봉사 대축제가 성황리에 개최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노력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되길 바라고 내년에는 자원봉사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자원봉사센터도 모든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English
    2021-12-20
  • Suwon City is looking for youth in crisis through the "Youth Safety Net"
    Suwon City held a meeting of the 4th Suwon City Youth Safety Net Implementation Committee in 2021 and discussed ways to support youth in crisis. The meeting, held at the Suwon Youth Foundation in Paldal-gu at 2 p.m. on the 9th, was organized to provide customized support services and promote healthy growth of youth in crisis by seeking case management and institutional linkage. The Suwon Youth Safety Net Execution Committee, composed of officials from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Suwon City Education and Youth Division Kim Eun-joo and Suwon City Youth Counseling and Welfare Center, deliberated on integrated management and support to youth at high risk complaining of extreme psychological anxiety and decided to support the applicable ones. youth at high risk who have been determined to be eligible for support will receive customized support, including psychological counseling treatment programs and medical expenses, from institutions related to the Youth Safety Net linked by Suwon City. At the meeting, the executive committee also shared the "2021 Integrated Service Linkage Performance for Youth in Crisis" and discussed ways to revitalize the Youth Safety Net leading project. Until October this year, Suwon City linked 18,786 services to youth in crisis, including 18,454 counseling and emotional support using internal resources and institutions related to youth, social protection (13 cases), basic living and economic support (34), educational and academic support (16 cases), medical support (4 cases), and cultural life support (265 cases). In addition, the "Youth in Crisis Companion Support Service," in which experts with qualifications and experience in the counseling field continue to communicate with crisis youth in crisis and provide customized services by linking community resources, provided 23,550 cases, including counseling and emotional support and leisure and cultural activities. Meanwhile, the "Youth Safety Net" project is aimed at quickly discovering youths in crisis and strengthening efficient and systematic support in connection with various local resources, and Suwon City has been carrying out the project for three years since it was selected as a local government of "Local Government Youth Safety Net Demonstration Project"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in 2019.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정영한 기자ㅣ수원시가 ‘2021년 제4차 수원시 청소년안전망 실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위기 청소년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9일 오후 2시 팔달구 수원시청소년재단에서 열린 회의는 고위기 청소년에 대한 사례관리·기관 연계 방안 등을 모색해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위기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했다. 김은주 수원시 교육청소년과장을 비롯한 수원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 관련 기관 관계자로 구성된 ‘수원시 청소년안전망 실행위원회’는 극심한 심리적 불안감을 호소하는 고위기 청소년에 대한 통합 관리·지원 여부를 심의하고, 해당 청소년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자로 결정된 고위기 청소년은 수원시가 연계해준 청소년안전망 관련 기관에서 심리상담 치료 프로그램을 비롯한 의료비 지원 등 맞춤형 지원을 받게 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실행위원회는‘2021년 위기청소년 통합서비스 연계 실적’을 공유하고, 청소년안전망 선도사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수원시는 올해 10월까지 위기 청소년에게 수원지역 청소년 지원 관련 기관과 내부 자원을 활용한 상담·정서적 지원(1만 8454건), 사회적 보호(13건), 기초생활·경제적 지원(34건), 교육·학업 지원(16건), 의료 지원(4건), 문화생활 지원(265건) 등 1만 8786건의 서비스를 연계했다. 또 상담 분야 자격과 경험을 갖춘 전문가가 위기 청소년과 지속해서 소통하고,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기청소년 청소년동반자 지원 서비스’는 상담·정서적 지원, 여가·문화 활동 지원 등 2만 3550건을 제공했다. 한편‘청소년안전망’사업은 위기 청소년을 신속하게 발굴하고 다양한 지역자원과 연계해 효율적·체계적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수원시는 지난 2019년 여성가족부가 주관한 ‘지자체 청소년안전망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된 이후 올해로 3년째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 English
    2021-12-14
  • Ansan City Gojan Daycare Center. Donations collected with small hands
    Ansan City (mayor Yoon Hwa-seop) received proceeds of 535,500 won from the Bazaar event from the Municipal Gojan Daycare Center on the 13th. The Municipal Gojan Daycare Center, located in Danwon-gu, has been practicing continuous sharing by donating profits from bazaar selling stationery, clothing, and toys brought by its students for three years. The donations donated on this day will be used for neighbors in need through the Gyeonggi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An official from the daycare center said, "I was proud and grateful that children could participate in sharing activities to help neighbors in need." A city official expressed his gratitude, saying, "We will make sure that precious donations collected with small hands are delivered well to neighbors in need."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김가원 기자ㅣ안산시(시장 윤화섭)는 13일 시립고잔어린이집으로부터 바자회 행사 수익금 53만500원을 기탁 받았다. 단원구에 위치한 시립고잔어린이집은 원생들이 가지고 온 문구, 의류, 장난감을 판매하는 바자회를 통해 마련한 수익금을 3년째 기부하며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날 기탁 받은 후원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어린이집 관계자는 “아이들이 나눔 활동에 참여해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다는 것에 대견했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고사리손으로 참여한 소중한 성금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잘 전달되도록 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 English
    2021-12-13
  • Gyeonggi-do, Gyeonggi Tourism Foreign Supporters Disbandment Ceremony...Encouragement of promotion performance for half a year.
    Earlier in June, the province evaluated the number of SNS followers, content production ability, and interest in Gyeonggi tourism, and selected 20 foreigners from 18 countries in Korea. To introduce the charm of Gyeonggi-do viewed by foreigners, they experienced major tourism contents such as Gyeonggi Sea, clean valleys, tourist theme alleys in every corner, subway trips, and Gyeonggi Dulle-gil, and posted more than 300 reviews and promotional contents on personal SNS to inform the beauty of Gyeonggi-do around the world. At the disbandment ceremony, commendations and prize money were delivered to the three excellence awards for posting the most excellent posts and the five passion awards for posting the most posts. It also delivered certificates to all supporters and provided tickets to major tourist attractions in the province. Choi Yong-hoon, head of the Gyeonggi Tourism Division,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supporters for their efforts to promote online game tourism through SNS at a time when foreigners are restricted from entering the country due to COVID-19," adding, "We will promote lively Gyeonggi tourism in real time next year."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정영한 기자ㅣ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19일 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경기도 관광지를 알린‘2021 경기관광 외국인 서포터즈’해단식을 열고 지난 반년간의 성과를 격려했다. 앞서 도는 지난 6월 SNS 팔로워 수, 콘텐츠 제작 능력, 경기관광 관심도 등을 평가해 총 18개국 20명의 재한 외국인을 선발했다. 이들은 외국인이 바라보는 경기도의 매력을 소개하기 위해 경기바다와 청정계곡,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지하철 여행, 경기 둘레길 등 주요 관광 콘텐츠를 체험했고, 이에 따른 300건 이상의 후기 및 홍보 콘텐츠를 개인 SNS에 게시해 전 세계에 경기도의 아름다움을 알려왔다. 이날 해단식에서는 가장 많은 우수 게시물을 게시한 우수상 3인, 가장 많은 게시물을 올린 열정상 5인에게 표창장과 상금을 전달했다. 또한 서포터즈 전원에게 수료증을 전달하고, 도내 주요 관광지 입장권을 제공했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코로나19로 외국인 입국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SNS를 통해 온라인 경기관광 홍보에 힘써준 서포터즈들에게 감사드린다”며“내년에도 외국인 서포터즈 운영을 통해 생동감 있는 경기관광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홍보하고 코로나 이후 경기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English
    2021-11-2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