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6597-96.jpg

 

 

利川市在9日表示,从日本品种中独立出来的国内首个培育品种“阳野”迎来第一次割稻。


当天上午11点,在利川市户法面柳山里295-1崔仁奎的稻田,开始了今年第一次割稻,收割的国产品牌水稻将走上中秋餐桌。


在崔家的农田里收获的水稻是国产品牌——阳野,面积为3008㎡。阳野是由农村振兴厅和利川市自主研发的品种,适合国内气候,口感佳,其口感、外观、品质、耐病虫害等都得到了认可,正在加大其栽培面积。


本市为了推广自有的大米,从2017年开始建造了高品质国王牌利川大米——“阳野(在秋日阳光下成熟的新米)” 生产示范基地,推出自有品牌。其口感得到了极佳的评价,同时栽培的安全性也得到了证明,期待我们的水稻能够从日本的早生水稻“越光”中独立出来。


本市今年计划栽培水稻面积为6920公顷,其中“阳野”的栽培面积将扩大至796公顷。今年四月已经完成了插秧,预计可以收获5.253吨水稻。等到了中秋时节,就会与消费者见面。


严泰准市长表示“利川大米‘阳野’和‘粒饱美’将会成为韩国大米的代表品牌”,“明年将要栽培的利川大米将会100%更换为我们的自有品种,从而实现大米品种的完全独立,我们会竭尽全力栽培这一高收益的品种。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궁위에 시민기자 ㅣ 이천시는 9일 일본품종으로부터 종자독립을 선포한 국내 첫 육성품종인 '해들’올해 첫 벼베기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오전 11시 이천시 호법면 유산리 295-1 최인규씨 논에서 올해 이천 첫 벼베기를 시작으로 국내산품종으로 추석 밥상 공략에 나선다.


최씨 농가에서 이날 수확한 벼는 국내산 품종 해들로, 3,008 m²규모다. 해들은 농촌진흥청과 이천시가 자체 개발한 우리 기후에 적합하면서도 밥맛 좋은 품종으로 우수한 밥맛과 외관, 품질, 내병충성 등을 인정받아 재배면적이 늘고 있다.


시는 우리 쌀 보급을 위해 2017년부터 고품질 임금님표 이천쌀 '해들(가을햇살에 잘 익은 햅쌀)' 생산시범단지를 조성하고 고유 브랜드로 출시, 밥맛이 중만생종 수준인 극상의 평가와 함께 재배 안전성까지 입증하며 일본의 조생종 고시히카리로부터 완전독립을 꿈꿔왔다.


이에 시는 올해 벼재배 계약면적 6천920㏊ 중 해들을 796㏊까지 확대, 지난 4월 모내기를 마치고 5,253t 정도를 수확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추석 무렵이면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엄태준 시장은 "임금님표 이천쌀 '해들'과 '알찬미'를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쌀로 성장시키겠다"며 "내년엔이천쌀 계약재배면적 100%를 우리 품종으로 대체해 우리 쌀의 완전한 독립을 이끌어 나가고 고소득 쌀농가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秋天阔步走来,利川市首次割稻,韩国品种“阳野”丰收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