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3(월)
 

1111.jpg

                                                                사진출처=안산문화재단

 

한국다문화뉴스=소해련 기자ㅣ재)안산문화재단의 2022년 첫 시작을 알리는 기획공연이자 장기 프로젝트로 추진하는 미디어스테이지<김홍도>가 2022년 1월 20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해돋이극장에서 개막한다.


안산을 대표하는 문화적 자산 ‘단원 김홍도’

김홍도의 어린 시절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져 있는 것들이 많이 없으나 강세황의 「단원기」를 통해 어린 시절 강세황의 집에 자주 드나들며 화법을 배웠다고 알려져 있다. 이를 통해 김홍도는 어린 시절을 안산에서 보냈음을 유추하고 있는데 이후 일찍이 도화서 화원으로서의 삶을 통해 그림 실력을 인정받았으며 삶의 후기에는 깊이 있는 경험을 통해 그림의 원숙미를 더해갔다.


안산시는 이같은 기록을 바탕으로 1991년 옛 문화관광부로부터 ‘단원의 도시’로 명명 받았으며, 자치구 중 하나의 이름을 그의 아호로 지정하기도 하였다.


안산문화재단의 이번 미디어스테이지 <김홍도>는 문화적 자산을 새롭게 재창조하여 누구나 그림 속 그의 삶을 유추해 볼 수 있는 색다른 경험으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안산문화재단의 새로운 시도, 2022년에는 미디어아트로 시작한다.


안산문화재단은 그동안 단원 김홍도를 여러 차례 무대 위의 공연 양식으로 소환하여 관객들과 만날 수 있는 접점을 만들어왔다. 이미지극 <선동>(2007), 융복합공연 <단원화무도>(2017), 무용<댄싱키즈>(2019), 뮤지컬쇼케이스<신의 손을 빌린 남자>(2019)까지, 단원의 삶, 그림을 다양한 공연 장르의 형식을 빌려 표현해왔다.


이번에 선보이는 미디어스테이지<김홍도>는 오롯이 그의 그림들을 몰입형․ 체험형 공연으로 보여주는 것에 집중한다.


원작을 좀 더 밀도 있게 표현하고 그림과 미디어아트라는 현대의 기술 양식을 덧입혀 누구에게나 깊이 있는 감동을 선사할 준비를 마쳤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산문화재단의 새로운 시도, 2022년도 미디어아트로 시작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