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6(일)
 

안산시 12.jpg

                         사진출처=안산시 제공

 

한국다문화뉴스= 강성혁 기자ㅣ안산시는 외국인 사업장 및 생활시설 등에서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외국인 백신 접종 높이기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현재 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외국인주민지원본부에 외국인 예방접종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지난달 26~31일 ‘외국인 주민 코로나19 예방접종 집중 예약기간’을 운영하며 외국인 주민 예방접종을 적극 독려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달 24일 안산상공회의소 및 스마트허브 경영자협의회와 간담회를 열고 외국인 사업장에 대한 예방접종 참여를 적극 요청했다.


특히 유효한 여권이 없는 외국인 주민에 대해서도 인정 가능한 신분증을 제시하거나 사업장에서 관리 가능한 노동자는 임시관리번호를 받아 백신을 접종 받을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 지난달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실제로 이를 정책에 반영하면서 여권 없이도 예방접종을 받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시는 지난달 23~31일 매일 오후 6~9시 사이에 원곡동 다문화마을특구 등 외국인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길거리에서 접수반을 운영, 현장에서 백신예약부터 접종을 독려하는 홍보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또 외국인 예방접종 독려를 위해 주요 국가 주한대사관에 서신을 총 4회 발송, 자국 출신의 외국인 주민의 적극적인 백신접종을 당부했다.


안산시는 미등록외국인(불법체류자 등)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을 집중적으로 접종하고 있으며, 외국인 주민 누구나 백신 소진까지 선착순으로 상록수보건소 및 단원보건소에서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또한, 30세(1991.12.31 이전출생자) 이상 기업체 근로자 및 접종 희망자는 이달 5일까지 예방접종센터(상록구 감골시민홀·단원구 올림픽기념관)에서 사전예약을 하지 않아도 오후 4시까지 현장에 방문하면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백신 예방접종이 최선의 방법이므로, 내·외국인 모두가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시고, 방역수칙도 철저히 준수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산시, 외국인 백신 접종 위해 행정력 집중…“누구나 접종 가능해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