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5.4℃
  • 박무서울 -0.9℃
  • 박무대전 -1.7℃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0.3℃
  • 박무광주 0.6℃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2.8℃
  • 맑음제주 4.3℃
  • 흐림강화 -2.8℃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경기도

경기도, 내년 1월부터 청소년 공유자전거 이용 시 요금 1천 원 할인

 

한국다문화뉴스 = 강성혁 기자 |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가 내년부터는 지원 범위를 공유자전거까지 확대해 청소년의 다양한 교통수단 이용을 돕는다.

 

지원 대상은 주민등록상 경기도에 거주하는 13세부터 23세까지 청소년이며, 경기도 통합교통플랫폼 ‘똑타’ 앱을 통해 연계된 공유자전거 이용 시 건당 1천 원을 즉시 할인받을 수 있다. 기존 대중교통 이용 요금 지원액과 합산해 연간 최대 12만 원(반기별 최대 6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현재 도내 공유자전거는 약 4만 대 있으며, 그중 요금 할인이 적용되는 자전거는 약 8천 대다. 도는 내년 상반기까지 대상 자전거를 1만 대 이상 추가할 계획이다.

 

최근 공유자전거가 탄소중립 실천 및 대중교통을 대체할 친환경 미래 교통수단으로 각광받으면서 경기도 내 공유자전거 이용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공유자전거 이용자 중 청소년 이용 비율이 약 40%로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다. 다만, 공유자전거 이용에 따른 별도 지원책이 없어 경제적으로 취약한 청소년에게는 요금 부담이 있었다.

 

지난해 11월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참석한 ‘안산시 민생현장 맞손토크’에서 한 중학생이 ‘청소년의 공유자전거 이용 요금 지원과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에 포함’을 건의하자 김 지사는 그 자리에서 검토를 약속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