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11.7℃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1.2℃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중국어

购买二手货发现问题怎么办?

중고로 샀는데 물품에 하자가 있다면?

 

通过二手交易购买东西可以便宜很多,但是二手买回来的东西如果有问题该怎么办?特别是当卖家说明明交易之前好好的不承认卖出的东西有问题就让人很头疼了。事实表示2022年被申告电子纠纷调整委员会的个人与个人之间的二手交易纠纷件数为4200件比3年前的2019年的525件增加了8倍。

 

为了调整买家和卖家在二手交易中引发的纠纷上个月6月份韩国消费者院和公平交易委员会跟国内最具有代表性的四个二手平台签下了‘二手平台的企业产品安全纠纷调整协议’。签下协议的平台具体为‘중고나라’,‘세컨웨어’,‘당근마켓’,‘번개장터’四个二手平台,这四个二手平台为解决个人之间的二手交易无法受到电子商务法的保护而不好调整的困难问题置备了‘二手交易纠纷调整标准’。

 

根据此标准当买家和卖家产生纠纷时就有了具体的和解标准。比如二手交易买来的东西三天之内出现卖家没有告知的重大问题时会建议卖家赔偿修理费或全额退款。

 

十天之内发现有问题则退款购买价的50%。这些调整标准虽没有法律上的强制性但是是二手平台商家提示的具体的调整纠纷标准因此我们可以期待往后二手交易中发生纠纷能尽快解决问题。主要目的是为了制止故意交易不良产品的‘恶性’卖家。

 

另外,平台商家还约定卖家在不知情的情况下交易召回等存在危害产品将第一时间给予通知。比如在不知情的情况下交易了在美国因卡塞事故出现过安全警示的婴儿车,平台就马上提醒卖家相关信息防止交易成功。

 

国内外召回产品信息我们可以在公平交易委员会‘消费者24’确认。其主要目的就是交易存在问题产品的‘明知故犯’的‘恶性’卖家消失。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 = 김화자 시민기자ㅣ중고거래를 활용하여 물건을 저렴하게 구매했지만, 구매한 물건에 하자가 발생했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판매 전까지 물건에 문제가 없었다는 판매자의 말은 더 골치를 아프게 할 수도 있다. 실제 2022년 전자거래분쟁조정위원회에 접수된 개인 간 중고거래 분쟁 건수는 4200건으로 3년 전인 2019년 535건보다 여덞 배 증가했다.

 

구매자와 판매자 사이 중고거래로 인한 분쟁을 조정하기 위해 지난 6월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국내 대표적인 중고거래 플랫폼 네 곳과 ‘중고거래 플랫폼 사업자 제품안전·분쟁해결 협약’을 맺었다. 중고나라, 세컨웨어, 당근마켓, 번개장터가 협약을 맺었는데 이들은 개인 간 중고 물품 거래에 전자상거래법 등이 적용되지 않아 곤란했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고거래 분쟁해결기준’을 마련한 것이다.

 

해당 기준에 따르면, 구매자와 판매자 사이의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합의 기준이 나와있다. 앞서 언급한 예시처럼 중고거래로 중고 물품을 구매하여 수령 후 3일이 지나지 않았음에도 판매자가 전혀 고지하지 않은 중대한 하자가 발생했다면, 판매자는 수리비를 배상하거나 전액 환불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만약 수령 후 10일 이내에 하자가 발생했다면 구입가의 50%를 환불하도록 하는 합의안도 담겼다. 이러한 합의안 등은 법적 강제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플랫폼 사업자들이 분쟁 해결의 세부 기준을 직접 제시했다는 것으로 중고 물품의 거래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이 신속하게 해결될 것 기대되고 있다. 특히, 물건에 하자가 있는 줄 알면서도 판매하는 이른바 ‘빌런’ 판매자를 제재하기 위함이 목적이다.

 

또 중고거래 플랫폼 사업자들은 이용자들이 리콜 조치 등이 내려진 위해제품을 모르고 판매하는 경우 이를 즉시 알려주기로 했다. 영유아 끼임 사고로 인해 미국에서 안전주의보가 발령된 유모차를 모르고 판매한다면, 해당 상품 판매자에게 즉시 이를 알려 해당 제품을 거래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국내외 리콜정보는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24’에서 누구나 확인이 가능하다.

 

특히 물건에 하자가 있는 줄 알면서도 판매하는 소위 ‘빌런’ 판매자가 나타나지 못하도록 하는 게 목적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