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흐림동두천 6.1℃
  • 흐림강릉 7.0℃
  • 흐림서울 6.8℃
  • 대전 6.6℃
  • 대구 5.5℃
  • 울산 5.8℃
  • 광주 6.3℃
  • 부산 6.7℃
  • 흐림고창 5.8℃
  • 제주 8.2℃
  • 흐림강화 7.1℃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6.0℃
  • 흐림강진군 5.9℃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6.3℃
기상청 제공

일본어

多文化学生20万人.. 政府と教育庁はこのように対応する

다문화 학생 20만 명.. 정부와 교육청은 이렇게 대응한다

 

少子化現象と増える多文化·移住民、2025年多文化学生20万人

基礎学力の増進、情緒·進路相談など多方面からの支援

 

低出生現象で小·中·高校生数は着実に減少している反面、多文化学生数が増え続け2025年には20万人に達すると見られる。 これに対し、国内で生まれた学生の割合が高く、外国人家庭とは異なる「内国人の観点」の教育政策が必要だという分析が出た。

 

  31日、教育界によると、韓国教育開発研究院(KEDI)のカン·ソングク先任研究委員はKEDIブリーフに掲載された「2023教育基本統計で調べた韓国教育現況」資料を通じてこのように伝えた。

 

  昨年、国際結婚や親の移民、就職などで国内に居住する多文化学生が18万人を超え、全体の3.5%水準まで上がってきた。

 

  多文化学生は大きく国際結婚家庭と外国人家庭に分けられる。 国際結婚家庭のうち、韓国生まれの多文化学生は12万9910人で、全体学生の71.7%を占め、外国人家庭は4万372人で22.3%、国際結婚家庭の中途入国学生は1万896人、6.0%と調査された。

 

  親出身の国別多文化学生はベトナム系が5万8千136人(32.1%)、中国(韓国系を除く)4万4千587人(24.6%)、フィリピン1万6千568人(9.1%)で多かった。 学級別多文化学生比率は初等学校が4.4%で2022年対比0.2%上昇し、中学校は3.3%、高等学校は1.7%で各々前年対比0.4%ずつ上昇した。

 

  ソウルで多文化学生の割合が40%を超える小学校も9校に達する。 7日、ソウル市教育庁によると、ソウル永登浦区(ヨンドゥンポグ)ヨンリム小学校(70.93%)、テドン小学校(70.88%)は多文化生徒の割合が70%を超えた。

 

  ソウル小学校の新入生が史上初の5万人台を記録し、全体の生徒数が低くなっており、多文化の生徒たちが占める割合は相対的にさらに大きくなった。

 

  京畿地域も昨年、多文化学生が10%以上急増し、5万人に迫る。 学生の出身国も22校に増えており、一つの学校に30%以上が多文化学生である多文化密集学校は1年間で20%増えて57校だ。

 

  少子化の中で増える多文化·移住民増加の流れに政府と教育当局も変化している。 女性家族部は16日、多文化児童·青少年の健やかな成長のために小学校から中高校まで成長段階別に学習と進路などをオーダーメード型で支援すると明らかにした。

 

  女性家族部は多文化家族の子供の就学前·初等期の基礎学習を支援する運営センターを138ヶ所から168ヶ所に拡大する。 学業、交友関係など悩み相談と自己主導的進路設計プログラムを運営する青少年期情緒·進路相談運営センターも既存113ヶ所から143ヶ所に拡大する。

 

  親の母国語と韓国語を一緒に使えるようにバイリンガル学習支援も強化し、参加子女の年力を12歳以下から18歳まで拡大する。 また、低所得の多文化子女を対象に図書購買や読書室利用に使用できる教育活動費支援事業も新たに推進する。

 

  ソウル市教育庁は国·公·私立小学校に配布する支援資料に多文化学生に対する接し方を追加した。 また、すべての教員を対象に3年以内に15時間以上の多文化教育職務研修を義務付けた。

 

 京畿道教育庁も地方自治体と手を組んで全国で初めて東豆川に韓国語共有学校を開いた。 就学前の外国人家庭や中途入国学生に集中教育を提供し、基礎学力の増進と学校適応を助けるためだ。

 

  道教育庁は共有学校を12校まで拡大して多文化教育に対応し、国内の学生たちには多様性教育を通じてグローバル人材を養成するという計画だ。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 = 유미코 시민기자ㅣ저출생 현상과 늘어나는 다문화·이주민, 2025년 다문화학생 20만 명

기초학력 증진, 정서·진로 상담 등 다각도 지원

 

저출생 현상으로 초·중·고교생 수는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반면, 다문화 학생 수가 계속 증가하여 2025년에는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국내에서 출생한 학생의 비율이 높아 외국인 가정과 다른 ‘내국인 관점’의 교육정책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31일 교육계에 따르면, 한국교육개발연구원(KEDI) 강성국 선임연구위원은 KEDI브리프에 게재된 ‘2023 교육기본통계로 살펴본 한국 교육 현황’ 자료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지난해 국제결혼이나 부모의 이민, 취업 등으로 국내에 거주하는 다문화 학생이 18만 명을 넘어, 전체의 3.5% 수준까지 올라왔다.

 

다문화 학생은 크게 국제결혼가정과 외국인 가정으로 나뉜다. 국제결혼가정 중 국내 출생 다문화 학생은 12만 9천910명으로 전체 학생 대비 71.7%를 차지했으며, 외국인 가정은 4만 372명으로 22.3%, 국제결혼가정의 중도입국 학생은 1만 896명 6.0%로 조사됐다.

 

부모 출신국별 다문화 학생은 베트남계가 5만 8천136명(32.1%), 중국(한국계 제외) 4만 4천587명(24.6%), 필리핀 1만 6천568명(9.1%)로 많았다. 학급별 다문화 학생 비율은 초등학교가 4.4%로 2022년 대비 0.2% 상승했으며, 중학교는 3.3%, 고등학교는 1.7%로 각각 전년 대비 0.4%포인트씩 상승했다.

 

서울에서 다문화 학생 비율이 40%가 넘는 초등학교도 9곳에 달한다. 7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구 영림초등학교(70.93%), 대동초등학교(70.88%)는 다문화 학생 비율이 70%를 넘었다.

 

서울 초등학교 신입생이 사상 첫 5만 명대를 기록하며 전체 학생 수가 낮아지고 있어 다문화 학생들이 차지하는 비율은 상대적으로 더 커졌다.

 

경기 지역도 지난해 다문화 학생이 10% 넘게 급증하여 5만 명에 육박한다. 학생들의 출신 국가도 22곳으로 늘었으며, 한 학교에 30% 이상이 다문화 학생인 다문화 밀집학교는 1년 사이 20% 늘어 57곳이다.

 

저출생 속에서 늘어나는 다문화·이주민 증가의 흐름에 정부와 교육 당국도 변화하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16일 다문화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초등학교에서 중고등학교까지 성장단계별로 학습과 진로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다문화가족 자녀의 취학 전·초등기 기초학습을 지원하는 운영센터를 138개소에서 168개소로 확대한다. 학업, 교우관계 등 고민 상담과 자기 주도적 진로 설계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청소년기 정서·진로상담 운영센터도 기존 113개소에서 143개소로 확대한다.

 

부모의 모국어와 한국어를 같이 사용할 수 있도록 이중언어 학습 지원도 강화하며, 참여 자녀 연력을 12세 이하에서 18세까지로 확대한다. 또 저소득 다문화 자녀를 대상으로 도서 구매나 독서실 이용에 사용할 수 있는 교육활동비 지원 사업도 새로 추진한다.

 

서울시교육청은 국·공·사립 초등학교에 배포하는 도움 자료에 다문화 학생을 대하는 법을 추가했다. 또 모든 교원을 대상으로 3년 이내 15시간 이상 다문화교육 직무 연수를 의무화했다.

 

경기도교육청도 지방자치단체와 손을 잡고 전국에서 처음으로 동두천에 한국어공유학교를 열었다. 취학 전 외국인 가정이나 중도입국 학생들에게 집중 교육을 제공하여 기초학력 증진과 학교 적응을 돕기 위해서다.

 

도교육청은 공유학교를 12개까지 확대해 다문화 교육에 대응하고, 국내 학생들에겐 다양성 교육을 통해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