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2.9℃
  • 구름조금서울 7.2℃
  • 구름많음대전 7.3℃
  • 흐림대구 6.4℃
  • 구름많음울산 5.4℃
  • 구름조금광주 8.5℃
  • 흐림부산 7.1℃
  • 구름조금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9.0℃
  • 구름조금강화 4.5℃
  • 흐림보은 7.3℃
  • 구름많음금산 7.2℃
  • 구름조금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5.3℃
  • 구름많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정책

질병관리청, 올해부터 외국인 한센병 무료검진 10→12회로 확대

 

한국다문화뉴스 = 김가원 기자 | 질병관리청은 최근 국내에서 외국인 한센병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올해 2분기부터 외국인 대상 한센병 무료 검진 횟수를 기존 10회에서 12회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한국한센복지협회는 한센병 외국인 검진 전담팀을 구성해 한센병 주요 유병국가 출신 외국인 근로자의 밀집 지역을 심층 분석해 한센병 무료 검진 및 상담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의료진의 피부과·신경과 등 일선 의료기관에 한센병 진단키트 및 한센병 주요 의심증상 사례를 배포하고, 학술대회 등을 통해 홍보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우리나라 한센병 신환자 유병률은 1만명당 0.001명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한센병 퇴치 수준을 1982년부터 유지하고 있다. 다만 최근 동남아 지역 출신 등 외국인 신규 환자 비중이 늘고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고 질병청은 밝혔다.


WHO는 한센병 우선국가로 인도, 브라질, 인도네시아, 콩고, 모잠비크, 방글라데시, 에디오피아, 나이지라아, 네팔, 소말리아, 탄자니아, 마다가스카, 스리랑카, 필리핀, 앙골라, 남수단, 미얀마, 코디부아르, 수단, 이집트, 코모로, 키리바시, 마이크로네시아를 지정한 바 있다.

오는 28일 WHO가 정한 '세계 한센병의 날'로, WHO는 한센병 관련 낙인을 끝내고 질병으로 인해 영향받은 사람들의 존엄성 증진을 위해 '한센병 퇴치(Beat Leprosy)'를 주제로 각국의 노력을 촉구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한센병 퇴치수준 유지를 위해서는 외국인 근로자 밀집 지역의 사업주와 일선 의료기관 의료진의 한센병에 대한 관심 및 신환자 조기 발견과 조기 치료를 위해 적극적인 검사와 감시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