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1 (금)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9.4℃
  • 흐림서울 19.5℃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7.6℃
  • 흐림고창 18.7℃
  • 흐림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4.4℃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Pollen Allergies in April

4월 ‘꽃가루 알레르기의 예방·관리’

 

With the warm sunshine of spring comes the fragrant scent of flowers, bringing joy to many. However, for those who suffer from pollen allergies, it marks the beginning of discomfort.

 

Let's explore the causes, symptoms, as well as effective prevention and management methods of pollen allergies to minimize discomfort and enjoy spring.

 

Pollen allergy occurs when pollen floating in the air enters the eyes or nose, triggering an allergic reaction as the immune system mistakenly identifies it as a harmful substance.

 

Representative trees in South Korea that cause allergies in spring include oak, alder, birch, and pine, with pollen floating in the air from April to early June, and in Jeju Island, from February to early April.

 

Common symptoms of pollen allergies include clear runny nose, nasal congestion, sneezing, itching of the eyes, nose, mouth, and ears, eye redness and tearing, and fatigue. While these symptoms can be discomforting in daily life, they can be alleviated using methods such as nasal irrigation, sprays, and eye drops.

 

Rinsing the nasal cavity with saline solution can help alleviate symptoms. Nasal congestion can be relieved using sprays with minimal side effects. When symptoms such as itching, redness, and tearing of the eyes occur, using eye drops can provide relief, and antihistamines can reduce symptoms when allergic reactions occur.

 

If allergy symptoms do not improve, it is essential to consult a specialist for an accurate diagnosis and receive tailored treatment.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 = 심민정 기자ㅣ봄의 따스한 햇살과 함께 찾아오는 꽃향기는 많은 이들에게 기쁨을 선사하지만, 동시에 꽃가루 알레르기를 겪는 사람들에게는 불편함의 시작을 알리기도 한다. 

 

꽃가루 알레르기로 인한 불편감을 최소화하면서 봄을 즐길 수 있도록 꽃가루 알레르기의 원인, 증상, 그리고 이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관리하는 방법을 알아보겠다.

 

꽃가루 알레르기는 공기 중에 떠다니는 꽃가루가 눈이나 코로 들어왔을 때, 면역 시스템이 해로운 물질로 잘못 인식하여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봄철에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대표적인 나무는 참나무, 오리나무, 자작나무, 삼나무가 있으며, 꽃가루는 4~6월 초까지, 제주도에서는 2~4월 초까지 공기 중에 날린다.

 

꽃가루 알레르기 반응으로 맑은 콧물, 코막힘, 재채기, 눈, 코, 입, 귀의 가려움, 눈의 충혈과 눈물, 피로감 같은 일반적인 증상들이 있다. 일상에 불편함을 주는 증상이지만 코 세척, 스프레이, 점안액 등을 이용하여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생리식염수로 비강을 세척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부작용이 적은 스프레이 등을 통하여 코 막힘을 완화할 수 있다. 눈이 가렵거나 충혈, 눈물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점안액을 이용해 증상 완화를 할 수 있으며, 항히스타민제를 통해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때 증상을 감소시킬 수 있다.

 

알레르기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전문의와 상담으로 상태를 정확히 진단받고, 맞춤형 치료를 받아야 한다.